사진 이야기/도구2011.07.26 17:10


니콘 홈페이지에서 정보좀 찾다가 발견했는데...

D3의 버퍼 메모리 확장 서비스를 종료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돈을 내고도 아예 서비스가 안된다는... ㅜㅜ

혹시 D4가 곧 나올껄 암시하는 건가요? ㅎㅎㅎ


아래에 캡춰 이미지 보시겠습니다.




다음 보여 드릴 캡춰 이미지는 바로 D3의 버퍼 메모리 확장에 대한 자세한 설명입니다.
연사를 자주 사용하시는 분들에겐... 비약적인 성능 확장인데...
 비용이 50만원 입니다. 그래도 메리트가 있죠...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사진 이야기 > 도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nikon D3 버퍼메모리 확장 서비스 종료  (1) 2011.07.26
Garrett Brown , steadicam  (0) 2011.03.23
Fujifilm - Finepix X100 Preview by dpreview.com  (0) 2011.01.27
남자는 니콘! ^^V - 니콘 스티커  (4) 2010.11.16
Fujifilm X100 홍보영상  (1) 2010.10.18
FineFix X100  (8) 2010.09.23
Rolleiflex 2.8  (0) 2010.06.01
Posted by 보임(bo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렸다가 댓글남기고 갑니다. 자주뵈요 ^^

    2011.08.06 0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 이야기/책2010.07.01 22:58

사진 전문 잡지 <포토넷>이 2010년 7월호를 마지막으로 잠정 휴간을 발표했습니다.
포토넷의 블로그에 올려진 전문을 천천히 읽으면서 참 많은 생각을 하게되네요... 그 누구를 탓할 상황은 아닌 것 같아서 맘이 좋지가 않습니다. 차라리 누구를 탓할 수 있어서... 그렇게 하고 다시 발간되면 좋으련만 그럴수가 없는 상황인 것이 너무나 뻔히 보이네요. 사진을 좋아하고 평생 취미로 즐길 결정을 한 저로서는 안타까움이 매우 큽니다. 그나마 위로가 되는건 회사는 그대로 이며 출판사업은 계속 진행된다는 것과 폐간이 아닌 <휴간>이라는 사실이네요... 아무쪼록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아래는 블로그에 올라온 포토넷 대표의 공식  발표입니다.)

포토넷 휴간

블로그에 올라온 포토넷의 휴간결정 알림



 
Posted by 보임(bo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타깝네요. 점점 유통업자들은 날로먹고, 콘텐츠 생산자는 죽어라 일하고. 이놈의 사회가 뭐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된듯..

    2010.07.01 23: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영화 월간지 스크린도 폐간을 했습니다.(휴간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 이전에 문 닫았던..
    프리미어는 계간으로 해서 어느샌가 서점에 가면 새로운 책이 한권씩 올려져 있더라구요.
    계간이지만 나오고 있다는 점에서 영화 월간지는 아직도 존재한다는거죠.. 사진동네 라는 표현이 참 정겨운데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2010.07.02 05: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안타깝고, 씁쓸합니다..하지만 새로운 도약을 기대봅니다.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2010.07.29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블라블라2010.05.04 21:26



얼마전 텍스트큐브(http://textcube.com)가 구글의 블로거닷컴(http://blogger.com)에 통합된다는 발표가 있었다. 양질의 콘텐츠를 내세워 꽤 많은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았던 텍스트큐브가 왜? 라는 의문을 갖게 만드는 일이다. 하지만 조금 물러서서 상황을 지켜보면 이건 당연히 이어지는 순서에 의한 결과이다. 예전 구글은 테터앤컴퍼니(tnc)를 인수하면서 차후 구글의 소셜서비스를 위한 발전적인 방향을 이야기 했었다. 이용자들만 잘 몰랐을 뿐 내부적으로는 이미 다 계획되어진 일이었을 것이다.


그래도 이번 통합 발표는 이용자 입장에서 많이 아쉽다. 발표시기도 그렇고, 통합일자를 제대로 알려주지 않은점도 그렇고, 주소를 변경하겠다는 일방적인 통보도 그렇다. 벌써 꽤 많은 텍스트큐브 이용자들이 서비스를 변경하고 있다. 매끄럽지 않은 텍스트큐브의 행보, 구글의 기존 사용자에 대한 뱌려 소홀... 이용자들만 아쉽고 억울하다.


그런데, 여기서 주의 깊게 한번 더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 바로 티스토리(
http://tistory.com) 이다. 구글과 블로거닷컴과 텍스트큐브, 다음과 다음블로그와 티스토리 뭔가 비슷해 보이지 않는가?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 뚜껑보고 놀란다고... 딱 그렇다. 이런 저의 생각이 지나친 걱정 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제발...

Posted by 보임(bo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명이

    안녕하세요 잘보고 갑니다~~

    2010.06.15 12:41 [ ADDR : EDIT/ DEL : REPLY ]